유진로봇 청소기, 완구로 다변화… 수출1년새 3배 (한국경제)

//유진로봇 청소기, 완구로 다변화… 수출1년새 3배 (한국경제)

유진로봇 청소기, 완구로 다변화… 수출1년새 3배 (한국경제)

[새로운 수출의 주역 한빛회] 유진로봇, 청소기·완구로 다변화…수출 1년새 …

유진로봇은 지난해 독일 최대 가전업체 밀레와 로봇청소기 납품 계약을 맺었다. 로봇청소기를 유진로봇이 만들어 밀레 브랜드를 달고 팔기로 했다. 직접 생산을 고집하던 밀레가 이례적으로 제조자개발생산(ODM) 방식을 시도했다. 유진로봇의 기술을 인정한 것이다. 유진로봇은 이전에 필립스와 로봇청소기 공급 계약을 맺기도 했다. 유진로봇은 지난해 사상 최대인 368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유진로봇 창업자 신경철 사장(사진)은 ‘로봇 1세대’다. 옛 삼성항공에서 로봇 사업을 맡아서 하다가 1993년 창업했다. 30년 가까이 로봇 분야 ‘한우물’만 파왔다. 다만 산업용 로봇에서 다양한 로봇으로 제품을 진화시켰다. 그 사이 대우 LG 삼성 등 대기업이 줄줄이 로봇사업에 들어왔다가 큰 성과를 못 내고 나갔다. 비슷한 시기에 생겨난 대다수 로봇업체도 사라졌다.

꿋꿋하게 로봇사업을 한 것에 대해 신 사장은 ‘책임감 때문’이라고 말한다. 로봇산업이 기대만큼 빠른 속도로 크진 않았지만 ‘사업으로 나라를 이롭게 한다’는 뜻을 이루고 싶었다. 삼성그룹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의 사업 이념 중 하나인 ‘사업보국(事業報國)’을 로봇 분야에서 펼치는 게 지금도 꿈이다.

최근 조금씩 성과가 나고 있다. 특히 내수보다 해외 쪽 매출이 많다. 2013년 56억원에 불과했던 유진로봇 수출은 작년에 209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올해는 250억원 안팎이 될 것으로 증권사들은 보고 있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과 양판점 등에 유진로봇의 로봇청소기가 입점하는 등 수출 증대 요인이 있어서다.

(중략)

<디지털뉴스 이용규칙 중 일반원칙 1항에 의거 기사일부를 게재하지 않았으며 단순링크를 하였습니다. 상위 제목을 클릭하시면 기사본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신문게재일자: 2015-06-16>[/fusion_builder_column][/fusion_builder_row][/fusion_builder_container]

By | 2017-01-18T14:14:20+00:00 2015년 6월 16일|기사|

About the Author:

Toggle Sliding Bar Area

인사말

안녕하십니까?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신 여러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1988년 3월에 설립된 유진로봇은 25년동안 축적된 로봇사업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리생활에 편리함을 제공해주는 지능형 서비스 로봇을 연구 개발하고 있는 로봇전문 기업입니다. 앞으로 유진로봇은 서비스로봇의 품질향상과 끊임없는 기술개발로 대한민국 로봇산업의 미래를 앞당기며 신뢰와 존경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대 표 신 경 철

수상/인증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